100세보장보험으로 평균수명 100세를 대비한다.

금주의신규창업정보

100세보장보험으로 평균수명 100세를 대비한다.

보험이란 현재 보다는 나이가 들어 70세,80세 때 병원비를 보장 받기 위해서 보통 가입합니다.

하지만 현재는 한국의 평균수명이 남성 75세,__link__:46:여성 82세 이고 해마다 평균 수명이 1살 정도 늘어나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몇 십년 후에는 평균 수명이 100세를 넘을 것으로 기대되는데요.

그렇다면 보험도 기존 80세 만기형에서 100세만기형을 갈아 탈 필요가 있다. 여기에 맞춰 손해보험사들은 앞다투어 100세 만기형 5천만원 보장 보험을 출시하기 시작했고 소비자들로 하여금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많은 은퇴설계 전문가들은 행복한 노후를 보내려면 민영의료보험을 통해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등 노년층이 걸리기 쉬운 중대 질병 진단과 치료비, 재해로 인한 수술·입원비, 간병비, 장례비용 등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 둬야 한다고 한결같이 지적합니다.

정부에서도 국민건강보험의 부담이 가중되어 새로운 민영의료보험형태의 의료실비보험가입을 적극 추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와 같은 민간형 의료실비보험도 조만간 본인 부담금이 증가할 전망이므로 그 이전에 가입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국민의 절반 이상이 노후대비 하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조사에 의하면 국민의 절반 이상은 노후 병원비에 대해 무방비 상태에 놓여 있다. 국민건강보험이 있기는 하지만 병원비의 약 절반 정도만 지원해 주고 있으므로 국민건강보험만으로는 턱없이 의료비가 부족하다. 예를 들어 노인성 질환과 같은 질병에 걸리면 진료비 부담으로 치료 받지 못하는 상황이 됩니다.

노후대책은 민간형보험인 민영의료보험

젊었을때 월 2-3만원을 20년간 납입한다면 100세까지 5천만원원까지 병원비를 보상 받을 수 있다. 월 2-3만원이면 담배값 정도도 되지 않는 작은 돈이지만 몇십년 후 엄청난 노후대책이 될 수 있습니다.

메리츠화재의 알파플러스 실비보험 같은 경우 월 2-3만원 정도 납입만으로 입원의료비 5천만원원 통원의료비 매일 30만원까지 100세까지 보장 받을 수 있습니다.하지만 손해보험사들이 올초에만 보험료를 3000원~1만원 정도를 인상을 하였습니다.보험금을 그만큼 많이 타 가기 때문에 보험료 또한 인상을 한 것입니다.

내년에 또한 상당폭의 보험료 인상은 불가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므로 의료실비보험을 하루빨리 가입 하는 것이 보험료 절감에도 좋습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100세만기 의료실비보험을 전문적으로 판매 하는 메리츠화재 보험 콜센터(무료비교견적상담)를 통하면 보다 상세하게 알아볼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