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증금.권리금 없이 시작하는 연금성 수익사업

금주의신규창업정보

“KMI컨소시엄 지고, MVNO(가상이동통신사업) 뜨고~” 지금이 바로 사업을 시작하실 때 입니다.

지난 24일 KMI컨소시험 재심사 불합격 소식에 , 관련 업체와 연관 사업자들의 상실감이 큰 것은 사실입니다.
KMI와 기간통신3사의 MVNO사업자는 “통신요금인하”라는 공통의 목표를 가지고 있지만, 전혀 다른 성격의 사업자로 경쟁 관계에 있습니다.

이번 KMI재심사 불허로 인해, MVNO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었고, 사업에 대한 본격적인 진행이 되어 이른 상반기 중 본격적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